중환자 병동에 있었던 실제 이야기 > 감동적인글 모음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감동적인글 모음

중환자 병동에 있었던 실제 이야기

페이지 정보

작성자 사랑글이징 댓글 0건 조회 4,324회

본문

미국의 한 중환자 병동에 

아주 심한 화상을 입고 생사의 기로를 헤매는 

십대 초반의 어린 소년이 있었다. 

 

그런데,

그날따라 처음 자원 봉사를 나온 

대학생 한 명이 멋모르고 중환자 병동에

들어와서 (원래 자원 봉사자들은 중환자 병동에는

들어오지 않도록 되어 있었다) 이 소년의기록을

보고 나이를 확인한 다음, 중학교 2학년 과정에

해당되는 영어 문법의 동사 변화를 가르치기

시작했다. 물론, 소년이 알아듣는지 못 

알아듣는지를 확인할 수는 없었지만,

이 순진한 대학생 자원봉사자는

며칠 동안을 열심히 가르쳤다.

 

그런데, 놀라운 일은 의사들이 

회복 가능성이 아주 희박하다고 판정을 내렸던

이 소년의 상태가 기적같이 나아지기 시작한

것이다. 한 주, 두 주가 지나면서 완전히 

고비를 넘기고 정상으로 돌아오고 

있음에 모두가 놀랐는데, 다들 

이 소년의 회복 원인에 대해

궁금해 했다. 

 

얼굴의 붕대를 풀던 날

소년에게 그 원인이 뭐냐고 물었다. 

소년의 대답이 걸작이었다. 

 

"사실은 저도 가망이 없다고 

스스로 포기하고 있었는데, 한 대학생 형이

들어와서 다음 학기 영어 시간에 배울 동사 변화를

가르쳐 주기 시작해서 놀랐습니다. 그 형은 ''네가 

나아서 학교에 돌아가면 이것들을 알아 둬야

공부에 뒤떨어지지 않을 거야'' 라고 하더군요.

그때 저는 확신했죠. ''아, 의사 선생님들이 

내가 나을 수 있다고 판단했나 보다. 그렇지

않고서야, 이렇게 붕대를 칭칭 감고 있는

나에게 다음 학기 동사 변화를 가르쳐 

줄 리가 없지.'' 그때부터 마음이 기쁘고

소망이 생기기 시작했습니다."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617건 1 페이지
감동적인글 모음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열람중 사랑글이징 4326
616 사슴아 5528
615 바부곰탱이 6586
614 다시시작이다 8003
613 꼬꼬망 23192
612 우리주 6848
611 꼬꼬망 6462
610 한장의추억 11919
609 양지늉 9378
608 꼬꼬망 6608
607 행복뒤엔사랑 6607
606 꼬꼬망 6060
605
댓글+ 3
권지용마눌님 5397
604
[스크랩] 댓글+ 4
권지용마눌님 4450
603 권지용마눌님 7175
게시물 검색

회원로그인

설문조사

운명적인 사랑은 있다고 생각 하세요?

접속자집계

오늘
920
어제
935
최대
6,373
전체
5,954,950

Copyright © sarangin.com All rights reserved.